본문바로가기 글자 크게 글자 원래대로 글자 작게
  • 홈으로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
 
우리학교일정 일정 더보기
이전달 일정    2020.10    다음달 일정
일정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누구새요?
작성자
박하윤
등록일
Apr 15, 2019
조회수
1555
URL복사
첨부파일
Link
한 달 전부터 우리집에 매일 찾아오는 파란색 작은 새 한마리가 있다.
우리집 창문을 콕콕 쪼면서 들어 오려고 해서 혹시 유리에 비춰진 자신의 모습을 보고 그러는 것 같아서 큰 새의 모양들을 창문 이곳 저곳에 붙여보고 독수리나 매 소리를 계속 들려 주어도 유리를 쪼는것을 멈추지 않았다.
한 달 이상 이 상황이 계속 되어서 가족끼리 모여 작은새가 창문을 쪼는 이유가 무얼지 이야기를 했는데 그러고 보니 새가 창문을 콕콕 쪼기 전에 매가 다른 파란색 새를 공격 하다가 둘다 유리에 부딪쳐서 죽은 일이 있었다.
엄마랑 동생이랑 새들을 묻어주고 난 후 부터 계속 창문을 쪼았다.
혹시 죽은 새가 아들 새이고 계속 우리집에 오는 새가 엄마 새 일것 같다고 가족들이 이야기 했고 내 생각도 그럴 것 같았다.
만약 내가 어디론가 없어진다면 우리 엄마도 그 작은 새처럼 부리가 아픈 줄도 모르고 계속 찾아 다니실 것 같아서 슬프면서도 엄마 께 잘 해야 겠다고 결심했다.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 공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목록
새글[0]/전체[37]
번호 제목 등록인 등록일 조회수 첨부
37 열심히하면실력이는다 신현국 Apr 16, 2019 1565  
36 남에게덕을배풀자 신현규 Apr 16, 2019 1519  
35 누구새요? 박하윤 Apr 15, 2019 1555  
34 우정 박한휘 Apr 14, 2019 1490
33 우정 신지우 Jun 29, 2014 2160  
32 느티.. 신지우 Jun 28, 2014 2185  
31 불쌍한느티 김진영 May 13, 2014 2184  
30 마지막으로.. 임향란 Feb 19, 2014 2288  
29 버려진 동물들 신지우 Feb 5, 2014 2238  
28 상처란... 임향란 Jan 2, 2014 2259  
1 | 2 | 3 | 4
목록
  •  현재접속자 : 0명
  •  오늘접속자 : 1,151명
  •  총 : 2,407,637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