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글자 크게 글자 원래대로 글자 작게
  • 홈으로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
 
우리학교일정 일정 더보기
이전달 일정    2021.04    다음달 일정
[답글] 성준영이엄마에게
작성자
신지영
등록일
Nov 5, 2010
조회수
1614
URL복사
첨부파일
Link

많이 걱정 했단다...혹시 싫어하지는 않을지.  엄마를 잊어버리진 않았는지...

 

정말 오랜만에 만나서....  훌쩍커버린 너의 모습을 보니...엄마도그렇고 너도 조금은

 

낫설지 않았나 싶다.  그래도 금새 엄마는 어릴적 너의 모습을 찾았고... 그래..

 

내 아들이 맞구나 하는 마음에 너를 품에 안을수 있었어.

 

5년이 가까운 시간이 훌쩍 지나버리는 동안...하루라도 너희을 잊지못하고 그리워했다면

 

우리 아들들이 믿어줄까...

 

그렇게 무작정 너희들을 찾아가면서도...얼마나 많은 걱정과  고민을 했는지

 

괜히 잘지내고 있는 너희들...상처나 주는게 아닌지...엄마라고 찾아와서...

 

들뜨게나 만들지 않았는지...오만가지의 생각들이...정말 힘들게 했단다.

 

그렇게 너희를 만나고 온 이순간에도...엄마는 또 많은 생각을 하게되네...

 

엄마의 욕심이지만...그래 이렇게 라도 너희들을 보고...울아들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는 엄마로 남고 싶다... 멀리 떨어져 있지만...항상 엄마가 옆에 있다는거

 

잊지 말아주었으면 해... 사랑한다 준영아...준호야...



---- 원본 : 글 ----

엄마안녕하세요저성준영이에요제게찾아오시고저는기쁘답니다 엄마사랑해요그리고고마워요사랑해요                 성준영이...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 공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목록
새글[0]/전체[37]
번호 제목 등록인 등록일 조회수 첨부
17 내 보물 1호.... 권서진 Apr 5, 2013 1204  
16 부모님은 우리를 사랑하니까 김채원 Apr 4, 2013 1163  
15   답변[답글] 부모님은 우리를 사랑하니까 김하진 Aug 3, 2013 1066  
14 사랑하니까 이소현 May 6, 2012 1600  
13   답변[답글] 사랑하니까 이아림 May 21, 2012 1588  
12 잘하겠습니다 하병인 Mar 24, 2012 1590  
11 사랑을 파는 한약방 김명애 Jun 29, 2011 1583  
10 성준영이엄마에게 성준영 Nov 4, 2010 1592  
9   답변[답글] 성준영이엄마에게 신지영 Nov 5, 2010 1614  
8 기러기에게서 배우는 리더십 관리자 Aug 20, 2010 1660  
1 | 2 | 3 | 4
목록
  •  현재접속자 : 0명
  •  오늘접속자 : 1,230명
  •  총 : 2,623,055명